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234)
[하복대 배달-우리만두] 푸짐한 돈까스로 배 부른 점심 돈까스 하나로 청주 여기 저기에 가게가 있는 식당이다. 상호에서 보듯이 만두가 맛 있다고 소문난 집이라는데 한갑부의 경우 만두 보다는 예전부터 시청 근처에서 율량 언저리에서 이집에 배달로 돈까스 시켜서 참 많이 먹은것 같다. 이집의 특징은 모든 메뉴에 돈까스가 들어간다는 것이다. 또 하나는 세트 메뉴로 되어 있어 양이 푸짐하고 이것 저것 맛 볼 음식이 많다는데 있다. 거기에 더하여 곱빼기도 가능해서 추가금을 내면 양이 많아져 어지간히 힘든 일에 지친 먹성 좋은 이에게도 칭찬 받을 만한 배달 주문이 되리라 생각된다. 이게 돈까스 세트 우동에 김밥 까지 나온다. 곱빼기 시키면 김밥은 2배로 늘어나고 돈까스는 한칸이 늘어난다. ^^ 이게 주문 많이 하는 돌솥비빔밥 세트 편하게 배달 시켜 먹는 음식으로 이집은 ..
대한민국 국가 대표라는 [바다 양푼이 동태탕] 간판에 구국의 결연한 의지를 보이려는지 태극기 그려져 있는 것으로 기억되는 국가대표 동태탕 집이다. ^^ 얼큰하고 시원하게 맛있는 동태탕 집으로... 저렴한 가격과 배 부른 양이 있는 집이다. 양푼이에 넉넉하게 담긴 동태, 넓쩍하게 썰어 넣은 야채와 두부 밥 먹기 전부터 푸근하고 넉넉해 진다. 동태탕 시킬때 고니나 알 추가로 집어 먹을 것 좀 늘려 만들고... 끓는 속도에 맞추어 천천히 식사를 하면서 고니사리나 알사리 건져가면서 소주 한잔... 그리고 마무리는... 국물 추가해서 라면 사리 하나 넣고 마무리... 양푼이의 푸짐함에 오늘도 배가 터진다. ^^
연말 대비 속풀이 가능한 두아 전주식 콩나물 국밥 전문점 해장 속풀이에는 두가지 방향타가 잡히는데... 첫째는 얼큰하게 둘째는 부드럽게로 크게 나눌수 있을것이다. 첫째는 젊은 청춘의 부족한 내공이고 둘째는 좀 된 청춘의 쌓인 내공이다. 아직 한갑부는 얼큰과 부드러움의 사이를 가볍게 양다리 하고 있지만 세월이 쌓일수록 아침의 부드러움을 찾게 되는 실정에 있다. 이러한 애로움이 한갑부 뿐이 아니라는 생각에 ... 얼큰해장으로 대별 되는 짬뽕 말고 부드러운 콩나물국밥을 추천하며 가끔 들러 속을 달래는 아름다운 가게들에 대한 사진을 올려볼까 한다. 그 시작으로 이집을 소개해 본다. 청주 문화방송 맞은편으로 찾아가면 되는데... 가게 이름이 길다. 두아 전주식 콩나물 국밥 전문점. "일단 전문점이라니 가보자."로 인연을 맺은 가게다. "멀국이 멀건게 먹음직 하다." ㅋ..
[궁채] 청주 복대동 모임 맛집 - 안 구워서 좋은 식당 가족끼리 오붓하게 식사하러 간 식당 입니다. 규모가 커서 모임하기 안성맞춤의 식당이더군요. 거기에 돼지고기 석갈비로 구워서 나오는 편리함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린 아이를 데리고 간다거나 고기 굽는 막내의 위치에 있는 사람에게 식당 선택 권한이 주어진다면 주저없이 선택받을만한 식당으로 평할만 합니다. 메인 요리 석갈비 가격 대비 푸짐 합니다. 상추쌈 해서 먹을만 합니다. 그리고 익혀서 나오는 편리함이 있습니다. 된장에 순두부도 나오더군요. 고기 먹기전에 식사를 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공기밥 주문만 있으면 충분합니다. 밑반찬이 많이 나오는 곳이어서 아주 흡족합니다. 일단 음식은 젓가락이 이리 저리 움직일 때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면에서 좋더군요. 연말 모임 장소 물색중이라면 한번 가볼만 하지 싶습니다. 주..
향으로 마시는 국화차 보화다원 황국 뭐든 마시는 걸 좋아하는 한갑부 물론 마시는 걸 좋아하는데는 소주 마신 타는 속을 달래야 하는 큰 이유가 있기 때문이지요. 답례품으로 들어온 황국이 하나 있습니다. 그래서 바로 맛을 보기로 했습니다. 아주 마음에 드는 괜찮은 녀석 입니다. 안동에서 만든 수제 국화차 입니다. 뭔가 고집스럽게 정성으로 만든 차 같은 느낌이 강합니다. 화려한 모양의 수입산이 아닌 100% 국산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설명 대로 우려 마셔야 제대로 차를 즐긴다 하겠지만 우리 빠릿 빠릿한 성격상 그렇게 하다간... 마시고자 기다리는 시간에 가슴 무너집니다. 습기에 보호되는 포장이어 만족합니다. 별것 아닌 거지만 이렇게 해야 보관이 용이 하지요. 헐~ 무슨 말인지는 모르지만 여하튼 많이 수출되는 제품으로 인정 받고 있구나 하는 느낌..
홍게 먹기 좋은 계절 - 안 짜게 홍게 찌기 비싼 요리 게 문제는 별로 하는 것도 없이 찌기만 하면 되는데 재료비가 워낙 비싸다 보니... 그리고 킹크랩에 비해 홍게는 살 발라 먹기도 불편하고 살이 적아서 한갑부는 킹크랩을 더 좋아 합니다만 이건 가격대비고 맛은 그래도 홍게가 좀 낫지요. 주문진 항에서 바로 도착한 홍게가 있어 집에서 쪘지요. 강한 불로 순식간에 쪄야 하는데 그런 불이 집에는 없기에 그저 가스렌지의 최대 화력으로 말입니다. 여기서 기술 아닌 요리 기술 하나 전수해 드리면... 절대로 그냥 찌면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냥 찌며 짜서 맛을 버려 버립니다. 큰 바가지나 고무다라(통)에 충분히 물을 받고 게를 넣어서 한참을 (대략 10분 넘는 정도...) 담가 소금끼를 빼는 과정을 거쳐줘야 합니다. 그래야 돈 바른 담백한 게맛을 그대로 즐길..
[하복대 배달 -가락반점] 복대동서 먹을 만한 배달 짬뽕 돌아다니면서 찾아 먹는 것도 싫은 귀차니즘이 도래하고 있는 이즈음에... 동네에 먹을 만한 배달 짬뽕집이 생겼다. 지나 다니면서 봐도 배달에는 하도 많은 실망이 있었던 터라 무심했는데 여차 저차한 기회로 한번의 배달로 인해 가끔 시켜 먹는 집이다. 일단 마음에 드는게 생홍합을 쓴다는 것... 건홍합 껄쭉한 국물의 텁텁함으로 입맛 다시기는 힘든 터에 생홍합 쓰는 집이여 마음에 든다. 해물 짬뽕 답게 쭈구미 등등의 해물이 풍족하다. 다른 집과 가격대비 비교 되는 점이다. 간단하게 소주 한잔할 기회가 있어 방문할때 찍은 메뉴판... 이루 우리는 셋트 메뉴에 주목하고 있다. 탕수육 조금에 짬뽕 나오는 세트 메뉴가 딱이다. 그외의 요리는 아직 기회가 없었다. 먹어본 짜장 짬뽕의 맛은 배달집으로 만족한다.
건축물에너지평가사 1회 1차 시험 후기 후기를 쓰는 이유는 처음으로 실시된 시험에 대하여 공부에 대한 반성과 방향을 다시 점검하기 위해서입니다. 후기가 늦은 이유는 속상해서였습니다. 마음 많이 상하게 되더군요. 기술사 시험을 보러가도 시험이 끝나면 정답에 대한 확인으로 웅성거림이 있었는데 이 시험은 아니더군요. 그만큼 맨붕 상태의 수험생이 많아서이지 싶더군요. 당락은 어차피 하늘의 뜻이니 예상할 수 없을 것입니다. 제 경우 먼저 시험보기 전의 심란함이 있었습니다. 익숙한 시험이 아닌 오랜만에 보는 찍기 객관식 이어서 그런지 심란함이 크더군요. 거기에 시험지를 받아보고 받아 들자마자 욕부터 나오며 심정 사나워 지더군요. 시험지를 꽉 채워진 지문을 보니 숨이 막히더군요. 첫 시험이라 좀 쉽게 출제될 것이다. 참으로 이만 저만한 오판이 아니었습니다..